벌써 4월 말이네요. 사실 이번 달부터 지속가능한 발전과 관련된 일을 하시는 분들을 직접 만나뵙고 인터뷰하여 블로그 글을 쓸 목표를 세웠습니다. 목표는 한 달에 4명이 목표였고 현재까지는 세 분께 연락을 드렸는데 한 분은 답장이 빨리와서 인터뷰를 하였고 나머지 두분은 아직 답이 없으시네요. 사실 그래서 저희 블로그에 광고도 시작하게 되었어요. 광고로 번 수입을 인터뷰할 때 드릴 선물과 차비에 쓸 예정이거든요.

어쨋든 저희가 처음으로 인터뷰를 하게 된 분은 웁살라대학교 식물생태학 및 진화학교수님이자 제가 졸업하고 보르야님(제 블로그 파트너)이 현재 재학중인 지속가능한 발전 석사 과정 코디네이터로 일하고 계신 Brita Svensson 이십니다. 인터뷰를 통해 저희학과의 역사와 앞으로의 발전 뱡향에 대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아래는 인터뷰 내용입니다.

교수님, 인터뷰에 응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먼저 지속가능한 발전 석사 과정이 어떻게 만들어졌고 교수님은 어떻게 참여하시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 저는 지속가능한 발전 개설 과정의 처음부터 참여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어떻게 시작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는 모릅니다. 하지만 제가 알기로는 웁살라 대학 과학학부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르치는 학과의 필요성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졌고 그래서 다른학부들과의 협력을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웁살라 내 다른 학부들은 관심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대신 스웨덴 농업대학 (SLU)의 학부들에게 연락을 취하게 되었습니다. (웁살라에 스웨덴 농업대학도 있거든요.) 그리하여 웁살라 대학 과학학부와 스웨덴 농업대학의 경제학부의 협력아래 연구원들과 교수들의 토론이 몇년간 진행되었고 지속가능한 발전 석사 과정이 2007년도에 탄생되게 되었습니다.

아 그래서, 저희가 경제학을 SLU에서 배우게 된거네요. 사실, 저는 왜 경제학을 웁살라대학에서 배우지 않는지 의아했었거든요. 웁살라 대학 경제학부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에 관심이 없었다니 좀 이상하게 느껴지네요.

-> 저도 이상하게 생각해요. 어쨋든 웁살라 대학과 스웨덴 농업대학의 학부간의 토론이 몇년간 이루어졌고 저는 2006년부터 참여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2006년에 석사 과정에서 어떤 수업을 가르칠지 또 수업 내용은 어떠해야 하는 지 등에서 결정하는 회의에 참여했지요.

교수님께서는 자발적으로 참여하시게 되었나요?

-> 학부장께서 저에게 전화를 걸어 코디네이터로 일하지 않겠느냐고 여쭈셨습니다. 학부장께서 그 때 저에게 질문을 던지셨어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서 우리는 사람들의 사고방식을 변화 시켜야 하는 걸까 아니면 기술적 발전에 초점을 맞추어야 하는 걸까?" 그래서 제가 대답했지요. 저는 그 둘중 어느 한 쪽을 더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제 생각에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두가지를 동시에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때, 학부장께서 제 대답에 매우 흡족해 하셨습니다. 왜냐하면 지속가능한 발전을 논할 때 어떤이들은 기술적 해결책에 초점을 맞추고 또 다른 이들은 사고방식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는 데 때때로 이 두 견해의 차이때문에 논쟁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2007년에 이 석사과정이 시작되었고 벌써 6년이 지났는데 그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나요?

-> 아직 커다란 변화는 없었어요. 수업 내용들이 조금씩 수정되었고, 내년에는 Decision Suport System (석사 수업 중 하나)과목이 대폭 수정될 예정입니다.

우리 석사 과정의 비전은 무엇입니까?

->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누가 답하느냐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겠네요. 우선, 우리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공부하고 싶어하는 학생들이 많을 꺼라고 기대했습니다. 그리고 사회에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일할 인재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지요. 그래서 제가 생각하는 비전은 각국의 다양한 학생들을 모집하여 지속가능한 발전을 교육시키고 그들이 다시 고국으로 돌아가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아이디어를 고국에서 실행하는 것입니다.

스웨덴 타대학교나 다른나라의 대학에 우리 석사과정과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나요?

-> 네, 스웨덴의 경우에는 룬드대학, 스톡홀름대학, 야테보리 대학, 린쇼핑대학, 샤머스 대학 등에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르치는 석사과정이 있습니다. 하지만 저희과와는 좀 다릅니다. 저희과는 자연과학, 사회과학, 경제학 등 모든 다른 분야들을 골고루 가르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타대학의 학과과정은 한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요. 미국과 캐나다에도 비슷한 프로그램이 있다고는 알고 있지만 잘은 모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네,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모든 분야에 대한 이해가 꼭 필요하지요. 하지만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가끔 어렵기도 합니다. 특히 직업을 구할 때요. ^^;

-> 네, 그래서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는 3년의 교육 과정이 좋을 것 같아요. 첫해엔 다양한 분야를 배우고, 두번째 해엔 한분야를 중점적으로 배우고, 세번째 해에는 논문을 쓰면 좋겠지요. 또는 2년의 과정 중에 첫학기에는 다양한 과목을 좀 더 짧은 시간안에 배우고 두번째 학기부터 한분야를 선택하여 더 중점적으로 공부를 할 수 있게 하는 방안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희 학과의 발전방향과 미래의 도전과제는 무엇일까요?

-> 가장 어려운 과제는 여러분야의 과목을 한 프로그램안에서 잘 가르치는 것이지요. 그게 아직까지도 쉽지가 않거든요. 그리고 셋째학기에 학생들을 가르칠 과목을 만들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현재에는 셋째학기에 학생들이 인턴십을 하거나 웁살라 대학내의 과목을 자유로 선택해서 들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앞서 얘기한 것처럼 (인터뷰 내용에서는 생략되었습니다.)  타대학이나 기업, 기관들관의 협력을 추친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페퍼코카 2013.04.24 22:07

고등학교 1학년 생태를 배우면서 처음으로 환경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대학 때는 환경공학을 전공했고 대학원에서는 지속가능발전을 공부했습니다. 생태, 환경공학, 지속가능발전을 공부하면서 저를 궁금하게 했던 것이 있습니다. 나는 그리고 나와 함께 과목들을 배운 친구들은 아는 만큼 실천하지 않는 걸까? 혹은 아는 만큼 실천하지 못하는 걸까?

유엔(United Nation) 2002년에 지속가능발전에 있어서 교육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2005년부터 2014년까지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교육 10 (UNDESD)으로 선포했습니다.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교육 10년의 비전은 모두가 좋은 질의 교육을 받을 기회를 가지고 지속가능한 미래와 긍정적인 사회 변화를 위해 필요한 가치와 행동 삶의 방식을 배우는 것입니다

“The basic vision of the  UNDESD is a world where everyone has the opportunity to benefit from quality education and learn  the  values,  behaviour  and  lifestyles  required  for  a  sustainable  future  and  for  positive societal transformation.” (UNESCO Education Sector, 2006, p.4)

교육의 비전이 단지 지식이나 가치를 전달할 뿐만 아니라 행동이나 삶의 방식의 변화를 유도해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지만 과연 우리가 받는 교육은 비전에 부합하는 지에 대한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것을 주제로 석사 논문을 썼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저널의 논문들을 들여다 보았는데 현재 교육들은 비전에 부합하지 못하다는 분석이 많았습니다. 주된 이유는 많은 교육자와 그리고 일반 사람들은 지식 -> 가치 태도 -> 행동의 패러다임을 믿기 때문입니다. , 새로운 지식을 통해 개인의 가치 태도가 변화하고 가치가 변함으로써 자연스레 그에 걸맞는 행동을 한다는 생각이 우리를 지배하고 있지요.

하지만 1980 대부터 이미 많은 심리학자들은 이론이 옳지 않다는 것을 밝혀내었습니다. 우리의 앎과 행동에 차이가 있는 지에 대한 연구가 많이 이루어졌고 이를 설명하기 위한 이론이나 모델이 많이 발달되었지요. 그래서 저는 우리의 행동을 유발시키는 많은 요인과 우리의 지식과 가치와 행동사이의 많은 장애물에 대해서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교육이 어떻게 나아질 있나에 대한 논문을 썼습니다.

우리의 행동요인엔 여러가지가 있지만 중에 가장 인상깊었던 가지에 대해서 오늘 얘기해 보려합니다. (원하시면, 다음 포스팅에서 다른 요인에 대해서도 적을게요.) 요인은 통제 위치 (Locus of Control)이라는 것입니다. 저도 논문을 쓰면서 처음 알게된 개념이에요.

 

<사진출처- 구글 이미지>

통제 위치란 우리의 삶을 통제하는 위치를 말합니다. 이론에선 사람들을 내적통제 (Internal locus of control) 가진 사람과 외적 통제 (external locus of control) 가진 사람으로 분류합니다.  내적통제위를 가진 사람들은 자기 삶을 통제하는 요인이 자신 안에 있다고 믿습니다. 자신의 삶에 일어나는 일들이 자기 한테 근거한다고 믿는 것이지요. 예를 들면, 내적 통제위를 가진 사람들은 자신이 시험에서 합격하지 못했을 , 어려운 시험문제를 교수님이나 시끄러웠던 시험장을 탓하기보다  아니면 운이 나빴다라고 생각하기 보다 자신이 공부를 착실히 하지 않았음을 문제 삼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자신의 뿐만 아니라 자신이 속한 사회나 주어진 환경까지도 자신의 행동을 통해서 변화시킬 있다고 믿습니다. 반대로 외적 통제위를 가진 사람들은 자신의 운명이나 자신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외적환경이나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 우연, 혹은 운에 의해 통제된다고 믿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처한 환경이나 사회를 변화시킬 있는 힘이 자신에게는 없다고 믿습니다.

 <사진 출처 - 구글 이미지>

이론을 환경문제 혹은 지속가능발전에 관한 문제에 적용시켜 보겠습니다. 지속가능발전에 관한 문제로 가장 이슈인 것이 기후변화이지요. 기후변화는 지구적인 문제여서 어느 누구도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지 않을 없고 누구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없습니다. 문제는 소수의 힘으로는 절대 해결할 없고 지구적으로 화합해야만 해결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문제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말합니다. 내가 실천해봤자 변화는 있겠어?”, “기후변화를 일으킨 강대국이 해결해야돼.”, “정치인들이 해결할 문제야.”, “막강한 힘을 가진 기업들이 참여하지 않는 이상 우리는 해결할 없고, 그들은 해결하려 들지 않을 꺼야.” 모두 외적통제위를 가지고 있을 나오는 말들입니다. 나는 영향력이 없으니 문제를 해결할 힘이 없고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이 해결해야 된다는 논리이지요. 자연스레 외적 통제위를 가진 사람들은 작은 실천조차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왜냐면 그들은 자신의 실천에 어떤 의미도 찾기 힘들테니까요.

아무리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지식을 배웠다 한들 외적통제위를 가지고 있다면 사람이 지식에 맞는 행동을 하거나 삶의 방식을 변화시킬 것을 기대하기란 어렵습니다.따라서 내적통제위를 가질 있도록 하는 것이 관련된 지식을 전달하는 것만큼이나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페퍼코카 2013.03.07 07:37
  • 남시언 2013.03.07 19:18 신고 ADDR EDIT/DEL REPLY

    아는만큼 실천하는게 아무래도 힘들기 때문인거 같습니다 ㅠㅠ

  • 파레토최적 2013.03.08 10:10 신고 ADDR EDIT/DEL REPLY

    공동체를 구성하는 것은 결국 개인이고, 각각의 변화가 사회를 발전시킬 수 있을텐데요.
    저는 역사의 발전을, 그리고 역시 '사람이 희망'임을 믿습니다. ^^

| 1 2 3 |